Blah

    이 또한 지나가리라.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그저 한순간..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Self-forgiveness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인생은 타이밍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소신과 원칙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시간은 어제가 없고 오늘이 없는데,,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비프음의 침묵,,,

    님은 갔습니다. 아아,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고단한 5년의 시간을 깨치고 오늘 아침 7시까지 쌩쌩히 돌아주시던 나의 님은 갔습니다.2004년 최신형 컴퓨터라는 빛나든 옛 위용은 차디찬 티끌이 되어서 한숨의 미풍에 날어 갔습니다.날카로운 보드 쇼트의 추억은 나의 운명의 지침을 돌려놓고, 뒷걸음쳐서 사라졌습니다.나는 향기로운 님의 비프음에 귀먹고, 용맹한 님의 팬소리에 귀멀었습니다.부팅때마다 반겨주는 한번의 비프음조차 없이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사랑도 사람의 일이라, 만날 때에 미리 떠날 것을 염려하고 경계하지 아니한 것은 아니지만, 이별은 뜻밖의 일이 되고 놀란 가슴은 새로운 슬픔에 터집니다.그러나, 이별을 쓸데없는 눈물의 원천을 만들고 마는 것은 스스로 사랑을 깨치는 것인 줄 아는 까닭에,..

    글쎄,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